로그인 회원가입 홈으로 이동 관리자에게 메일보내기 관리자 페이지로이동
Home > 커뮤니티 > 자유게시판  
  
    겨울과 봄이 사이  
--- 심은정 --- 4434
글쓴날짜 : 2014-02-26

겨울과 봄이 사이좋게 한 자리씩 차지하고 있는 2월입니다.

입춘을 지났지만 날은 아직 쌀쌀하기만 합니다.

자칫 몸 관리를 소홀히 하면 감기에 걸리기 십상인 그런 날씨입니다.

아침저녁으로 밤을 볼 일이 더 많지만, 차차 낮이 더 길어지고 있습니다.

올해 소원한 일들을 차근차근 이루어가고 있으신지요?

봄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설렘 가득한 하루를 보내시길 바랍니다.

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.




이전글 개나리와 진달래 임하민  2014/03/11 
이전글 감기로 고생하는 중입니다. 박민하  2014/03/05 
다음글 전환의 시대 강옥현  2014/02/25 
다음글 대범함과 조심스러움 차인혁  2014/02/21